개발자 연봉이 높아진 이유 (개발자 필독!)

프리모아

·

2021. 6. 28. 16:13

 

 

IT 산업이 황금기를 맞이하면서 개발자를 확보하기 위한 기업들의 쟁탈전이 치열해졌습니다. 

 

최근 억대 연봉을 제공해도 개발자 찾기가 어려워진 네이버는 경력직 개발자를 상시 채용한다고 
밝힘과 동시에 비전공자에까지 채용을 확대하여 '개발자 직접 키우기'에 나섰습니다.

또한, 쏘카 박재욱 대표도 개발자 영입전, 출사표를 던지며 톱 티어 연봉과 스톡옵션을 제시하기도 했습니다.

다른 취업시장은 코로나19로 침체기에 빠진 것과는 대비적인 상황입니다.
구직자와 이직자들 사이에서는 "개발을 배울걸!" 이란 한탄이 자연스럽게 나오고 있습니다.
 

 

 

 

 

최근 IT 아웃소싱 플랫폼 프리모아에서도 기업 내부에 인하우스로 개발자를 채용하기 어려운 

중소, 중견 기업들이나 스타트업의 아웃소싱 문의가 많아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개발자들은 기업이 자신들에게 높은 비용을 지불하는 만큼 무엇을 요구할지 궁금해 하고, 

많은 사람들은 왜 개발자의 몸값이 높아지는지에 대해 의문을 갖고 있습니다. 

 

따라서 앞으로의 IT 산업 속 개발자의 전망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IT 개발자 평균 급여는 어떻게 변화할까?”

 



전세계적으로 대부분의 개발자 직무의 연봉은 이전보다 상당히 올랐습니다.
그러나 많이 올랐다고는 알아도 이에 대해 구체적으로 제시된 내용을 찾긴 어렵죠. 

전 세계 소프트웨어 개발자의 평균 급여는 어떠할까요?

2021년 기준, 미국은 개발자에게 가장 많은 연봉을 지불하는 국가 중 하나입니다.
미국의 개발자는 평균적으로 11만 달러(약 1억 2천)를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죠. 경력이 전혀 없는 

주니어 개발자는 10만 3382달러, 경력이 6년 이상인 엔지니어는 약 12만 1488만 달러를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선임 개발자는 최소 13만 달러 이상을 보장받습니다.

한화로 하면 미국에서는 경력이 전혀 없는 주니어 개발자가 1억 원 이상의 급여를 받고 있는 셈입니다.


그렇다면 유럽 국가 중에서 개발자에게 가장 많은 돈을 지불하는 국가는 어디일까요?
바로 스위스입니다. 평균 약 9만 5394달러를 지급하며, 한화로 하면 1억 640만 원 정도로 역시 1억 원이 넘는 

급여를 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같은 유럽이라 해도 영국은 평균 4만 2392달러를 받는 등 개발자 급여는 연간 4만 달러에서 9만 달러

내외로 폭넓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특정 IT 기업들은 개발자의 신입 '초봉'이 5000만 원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져 있죠. 특히 지난해 

비대면 시장 성장을 기점으로 판교에 거점을 둔 IT 기업들(네이버, 카카오 등)의 개발자 평균 급여가 1억원을 

상회할 것으로 예측됩니다.  

하지만 IT 산업에 종사하고 있는 모든 이들이 고액 연봉을 보장받는 것은 아닙니다. 

개발자는 IT 산업에 있는 엔지니어들을 폭넓게 아우르는 말일뿐 개발자의 역할은 매우 세분화되어 있습니다. 

백 엔드 개발자, 클라우드 개발자, 빅데이터 개발자, 클라우드 개발자, 웹 개발자, AR/VR개발자 등 다 언급하는 것이 어려울 만큼 개발자의 세부 명칭은 직무 혹은 활동영역에 따라 매우 다양합니다.

이렇게 다양한 직군은 같은 개발자라 해도 직무에 따라 급여가 달라질 수 있는 상황을 추측할 수 있게 합니다. 

 

 

심지어 개발자의 프로그래밍 언어에 따라서도 개발자의 급여가 달라집니다.

 

 

예를 들어 앞서 언급한 것처럼 스위스 개발자의 평균 급여가 약 9만 5394달러로 산정되지만, 
안드로이드 개발자의 평균 급여는 평균보다 낮은 9만 3436 달러로 ios개발자보다 급여가 낮은 것으로 추정됩니다.

또한, 2017년만 하더라도 스위스에서 C# 언어를 사용하는 개발자는 8만 1367달러의 급여를 받으며 업계에서도

낮은 수준이었습니다. 그러나 2021년에는 11만 2315달러까지 치솟으며 자바, C++, 자바스크립트, PHP 등을

사용하는 개발자의 급여를 넘어섰습니다.

개발자 급여는 개발자의 활동 영역과 직무뿐만 아니라 국가나 기업의 성격에 따라서도 달라집니다

특히 개발자 모시기 경쟁이 과열된 요즘 상황 속에서는 더욱 그렇죠. 그렇기에 개발자의 평균 연봉이라는 허수에 

빠지기보단 자신의 직무와 역량을 먼저 파악하고 현장의 시세를 살펴보는 것이 좋습니다.

 

 

 

 

 

 

“천정부지 치솟는 개발자 몸값”

 



개발자 몸값이 왜 이렇게 높아지는 걸까요? 간단하게 공급과 수요가 부합했기 때문입니다. 
코로나19 이후 뉴노멀 시대는 완연한 디지털 시대가 되면서 그간 점진적으로 성장하던 IT 산업에 

슈퍼 엔진을 달았습니다.

게다가 빅데이터, AI, AR, VR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신기술이 빠르게 발전하며, 

다양한 기술로 무장한 신생기업과 벤처기업들이 도전하기에 좋은 환경이 마련됐죠. 

 

또한, 전통적인 산업의 기성 회사도 신기술을 도입하지 않으면 경쟁력을 확보하기 어려운 환경이 되면서

자연스럽게 개발자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게 되었습니다. 예시로 단지 오프라인 판매만 하던 매장이 

온라인 몰이나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유통 루트를 확보하고, 금융 서비스 산업이 다양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한 것처럼 말이죠.

초중고 시절부터 전문적인 IT공부를 하고, 기본적인 코딩을 배운 인력들이 쏟아지기 전까진 IT 개발자 공급이 

수요를 따라갈 수 없기 때문에 역량 있는 개발자의 희소성은 높아지고, 몸값은 더욱 더 높아질 것입니다.

 

 

 



그러나 개발직군에서 활동하는 모든 개발자들에게 해당하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개발자도 스스로 자신의 가치를 입증할 수 있어야 합니다

 

기업이 비용을 투자할 때는 반드시 그에 맞는 성과를 기대하기 마련이죠. 
대부분의 기업들이 개발자에게 거리낌 없이 높은 급여를 제시하는 이유는 지금 그들이 필요하고, 

그들을 통해 만들어내야 하는 프로젝트가 있기 때문입니다. 

과거에는 작은 홈페이지나 사내 인트라넷을 관리하는 수준에 그쳤다면

앞으로는 '기술' 자체가 비즈니스의 핵심이 되기 때문에, 이들에게 요구하는 역량과 책임도

더 높아질 수밖에 없습니다 


안타깝게도 전 세계의 개발자는 업무 환경 특성상 밤낮, 주말 구분 없이 일을 해야 할 가능성이큽니다. 

높은 급여가 이에 대한 보상인 셈입니다. 특히 우리나라는 개발자의 근무 환경이 좋지 못한 편이기 때문에 

고강도 노동을 각오해야 할지 모릅니다. 


이런 환경 속에서 개발자는 고용주에게 자신의 가치와 능력을 입증해내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고용주에게 자신이 얼마나 많은 경험과 기술을 가지고 있는지 포트폴리오로 제시할 수 있어야겠죠.

 

또한, 기업의 요구에 부흥하기 위해 끊임없는 자기 개발과 노력으로 '지금의' IT 시장에서 뒤처지지 않았음을

보여줘야 됩니다. 

 

 

 



“프리랜서, IT 개발의 답이 될 수도”

 


 
IT 개발자는 프리랜서와 아웃소싱 활동이 자유로운 직무입니다

기업과 개발자는 자신들의 목적과 성향에 따라 고용/취업을 택하거나 아웃소싱/계약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만약 개발자에게 고액 연봉과 개발 업무에 적합한 환경을 제시하기 어려운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이라면 

외주를 통해 반드시 필요한 프로젝트를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완료할 수 있습니다.
 
개발자 경우에도 매일 고강도 업무에 시달리기보다 자신이 자신 있는 영역에, 시간을 자유롭게 활용하면서 

주도적으로 일하고 일 한 만큼 벌어가는 IT프리랜서 활동을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준비가 되지 않은 프리랜서로의 전향은 독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주의 해야 됩니다

 

단순히 ‘내가 하고 싶은 일 만 할 수 있는 자유로운 직종’ 이라고 생각하면 결코 오랜 기간 견딜 수 없습니다. 
프리랜서는 "일을 한다" 라는 차원을 넘어 "고객 및 프로젝트 관리"라는 큰 카테고리에서 자신의 업무를 디자인 

해야 하기 때문에 유연하고 전문적인 기술뿐만 아니라 다양한 관리적인 기술이 요구 되기 때문이죠.

 

 

 



“합리적인 IT 아웃소싱 견적 비교”

 



IT 아웃소싱을 진행할 때는 반드시 기술/경험 및 목적에 부합하고, 

서로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를 찾는 것이 관건입니다.


프로젝트를 의뢰하는 클라이언트는 여러 개발팀과 개발자의 견적을 비교하는 게 쉽지 않고, 

개발자는 일감을 맡길 클라이언트를 찾는 것부터 어려움이 생길 수 있습니다. 

또한, 자유롭고 필요에 의해 활용할 수 있는 것은 아웃소싱의 장점이지만 반면 종속된 관계가 아니기 때문에 

서로의 책임에 대한 회피가 있을 수 있고, 소통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잘못 진행한 아웃소싱은 시간과 돈뿐만 

아니라 기업과 개인의 커리어에 큰 악영향을 미치므로 주의해야 됩니다.

프리모아는 현재 53,000팀의 IT전문가 / 개발업체들이 활동 하는 국내 대표적인

IT 아웃소싱 플랫폼 기업입니다. 앞서 말씀 드린 불안 할 수 있는 아웃소싱을 4600건의 IT외주 계약을 통해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로 컨설팅을 도와드립니다. 프로젝트 무료 등록으로 여러 개발업체 및 프리랜서의 견적을

한번에 비교 해보시기 바랍니다. 

 

 

 

 

 

 

 

0 개의 댓글

Recommended for You

 콘텐츠 대표 이미지

프리모아 서비스 이용방법

2015.05.06

 콘텐츠 대표 이미지

5가지 습관만 가져도, 좋은 개발자가 될 수 있다.

2021.07.12